031.8016.0300

판교삼백공인중개사사무소

김현미

031-8016-0300/010-8994-0300

판교를 정확히 알고 싶다면!

판교원5단지푸르지오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무리한 수사의뢰였나…한남3재개발 건설3사 검찰수사 '무혐의' 결론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20.01.21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재개발 블루칩’ 한남3구역(서울 용산구)에 대해 검찰 수사를 의뢰한 것과 관련, 수사가 불기소 처분으로 마무리됐다. 한쪽에선 “애초에 수사의뢰가 무리했던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서울북부지검 기업·노동범죄전담부(부장검사 이태일)는 도시정비법 위반 등의 혐의로 한남3구역 입찰 참여사인 현대건설·GS건설·대림산업을 수사한 결과 불기소 처분을 했다고 21일 밝혔다. 
 

▲ 지난해 11월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3재개발구역 전경 [사진 연합뉴스]

  
앞서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26일 한남3구역에 대한 합동점검 결과를 발표하며 현대건설 등 3사를 북부지검에 수사의뢰했다.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건설사들이 ▶일반 분양가 3.3㎡당 7200만원 보장(GS건설) ▶조합원 분담금 입주 1년 후 100% 납부(현대건설) ▶공공임대 0가구(대림산업) 등을 약속했는데, 이는 도시정비법 위반과 입찰방해 등에 해당한다는 게 국토부 등의 판단이었다. 정부가 정비사업 시공사 입찰 과정을 점검해 건설사들을 수사의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 지난해 11월 26일 이재평 국토교통부 주택정비과장이 한남3구역 수사의뢰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도시정비법 위반·입찰방해 무혐의 

그러나 검찰은 국토부 등과 정반대로 판단했다. 죄가 안 되거나 죄가 되더라도 재판에 넘길 정도는 아니라는 결론이다. 
특히 도시정비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국토부가 핵심 근거로 “조합원들에게 재산상 이익 제공 의사를 표시했다”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대법원 판례에 따르면 재산상 이익 제공의 의미는 ‘뇌물죄에 준하는 부정행위’여야 하는데, 건설사들의 제안을 그 정도로 볼 수 없다는 판단이다.
  
검찰은 “입찰제안서에 쓰인 내용은 건설사가 시공자로 낙찰됐을 때 계약 내용으로 편입돼 이행해야 할 계약상 채무가 되는 것이

▲ 지난해 11월 27일 한남3구역 [사진 연합뉴스]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