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8016.0300

판교삼백공인중개사사무소

김현미

031-8016-0300/010-8994-0300

판교를 정확히 알고 싶다면!

판교원5단지푸르지오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전ㆍ월세도 상한제?…“지금 누르면 터진다”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20.01.22

임대 기간과 임대료를 제한하는 계약갱신 청구권과 전·월세 상한제를 둘러싼 논의가 주택 시장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를 조짐이 보인다. 정부의 고강도 규제로 서울 집값이 주춤한 사이 전셋값이 들썩이면서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전·월세 시장 안정책으로 추진하고 있어서다. 

계약갱신 청구권은 집주인의 동의가 없더라도 세입자가 계약 연장을 요구할 수 있는 권리다. 전·월세 상한제는 집주인의 임대료 인상을 일정 수준 이하로 제한하는 제도다. 둘 다 세입자 보호라는 취지와 달리 오히려 부작용이 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전·월세값 상승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오는 4월 국회의원 총선을 고비로 정치권 안팎에서 본격적인 이슈화를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
  

▲ 서울 전셋값이 7개월 연속 상승하면서 정부가 전·월세 상한제 등 고강도 규제를 검토 중이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부동산 중개업소의 모습. [사진 연합뉴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7월 상승세로 돌아선 뒤 이달까지 7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정부의 자율형사립고·외국어고 등의 폐지 방침으로 교육 여건이 좋은 곳을 찾는 이사 수요가 몰리면서 서울 강남·목동 단지는 ‘전세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이른바 ‘대전(대치동 전세)’의 대표 주자인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84㎡의 전셋값(최고 거래가 기준)은 지난해 10월 6억원에서 최근 6억9000만원으로 뛰었다.
  
계약갱신 청구권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사항이다. 주무 부처인 법무부와 여당은 지난해 가을 임대차보호법 개정을 추진했다. 주택정책을 총괄하는 국토교통부도 “계약갱신 청구권과 전·월세 상한제 도입의 기본취지나 방향에는 공감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법안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에 가려져 법사위에선 제대로 논의조차 하지 못했다.
  
법무부는 독일 등 해외 임대차 보호 사례도 연구 중이다. 최근 독일 베를린시는 ‘임대료 5년 동결법’을

▲ 다시 들썩이는 전셋값.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