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8016.0300

판교삼백공인중개사사무소

김현미

031-8016-0300/010-8994-0300

판교를 정확히 알고 싶다면!

판교원5단지푸르지오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시공사 결정됐다는데…수그러들지 않는 한남하이츠 사업촉진비 여진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20.01.23

GS건설과 현대건설의 불꽃 튀는 경합으로 이목을 끌었던 서울 성동구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 수주전 여파가 시공사 선정 이후에도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분위기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당시 수주전 과정에서 논란이 됐던 GS건설의 '사업촉진비'와 관련해 조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한남하이츠 재건축의 사업촉진비에 대한 조사 여부 검토를 시작한 것은 당시 시공사 수주전에서 한남하이츠 재건축 사업의 공동시행 건설사로 선정된 GS건설이 조합원들에게 약속했던 사업촉진비 4000억원 지원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와 SBScnbc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서울 성동구 한남하이츠 재건축 수주전에서 공동시행 건설사로 선정된 GS건설이 조합원들에게 제안한 '사업촉진비'와 관련해 위법 여부 조사를 검토 중이다.
 
사업촉진비는 재건축 사업을 추진하는 조합원들이 아파트 및 상가 세입자 보증금 처리와 각종 금융대출 해결 등에 사용하는 비용이다. 서울시 정비사업 시공사 선정기준에 따르면 재건축 사업에서 추가 이주비 지원 등 재산상 이익제공이 불가능하다. 국토부가 사업촉진비를 재산상 이익제공이라고 판단할 경우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위반으로 입찰 무효도 가능하다.

▲ 서울 성동구 한남하이츠 재건축 조감도.

GS건설은 수주전 당시 한남하이츠 조합원들에게 사업촉진비 550억원을 제안했다. 하지만 평균 4억원 가량의 대출이 있는 한남하이츠 조합원들에게 550억원의 사업촉진비는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라는 게 당시의 대체적인 분위기였다. 이에 따라 조합원들의 표심도 2000억원의 사업촉진비를 제안한 현대건설 쪽으로 돌아설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원문보기]

 

내용끝

  • 판교삼백공인중개사사무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원로 207 (판교동) 푸르지오상가 102-1호
  • 대표자 : 김현미(hownowred@naver.com) Tel : 031-8016-0300 FAX : 031-8016-0302
  • 개설번호 : 가-3604-3-6206 사업자등록번호 : 129-34-69625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