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8016.0300

판교삼백공인중개사사무소

김현미

031-8016-0300/010-8994-0300

판교를 정확히 알고 싶다면!

판교원5단지푸르지오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대전 ‘유성온천역 한라비발디’ 주택홍보관 4일 개관

중앙일보입력 2020.12.04

지난 6.17 부동산대책을 통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청약자격 및 대출, 전매제한 등 전방위 규제가 적용됐는데도 대전 부동산 시장 열기는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공시한 2020년 전국 공시가격 변동률 자료에 따르면 대전은 서울에 이어 전국 2위 수준인 14.06%의 변동폭을 보였다. 시군구별 통계에서는 대전 중구가 17.13%로 서울 강남구(25.57%), 서초구(22.57%), 송파구(18.45%), 양천구(18.36%)에 이어 전국 5위에 올랐다. 대전 유성구는 16.3%로 8위, 서구가 15.75%로 10위에 랭크됐다.

KB부동산 리브온 시세 자료를 바탕으로 2019년 전국 시군구별 연간 아파트 평균 매매가 상승률을 집계해본 결과 유성구 강세는 두드러졌다. 2019년 1월 3.3㎡당 1103.7만원이던 유성구 내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같은 해 12월 1281.3만원으로 뛰었다. 상승률은 16.10%로 서울 광진구(14.13%)와 경기 과천시(11.34%), 부산 수영구(11.19%) 등을 앞섰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대전 지역 자체 호재는 물론 먼저 규제 폭탄을 맞은 세종의 풍선효과까지 겹치면서 수요자 관심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특히 지하철 역세권 등 유망 지역 브랜드 아파트 호가는 10억 원을 훌쩍 넘어섰고, 노후아파트 가격도 크게 올랐다.

충남 아산신도시와 함께 지방도시 중 유일하게 2기 신도시로 집중 개발된 도안신도시 일대가 대표적이다. 서구 도안동, 가수원동, 관저동과 유성구 상대동, 원신흥동, 봉명동, 구암동 등을 아우르는 도안신도시는 행정중심복합도시, 대덕연구개발특구, 과학벨트 개발 등의 직접 수혜권역으로 꼽힌다.

또 갑천 외 녹지가 풍부하게 조성된 친환경 입지 여건, 양질의 교육 및 생활 인프라 등의 주거 프리미엄을 앞세워 대전의 신흥 부촌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역 한 공인중개사는 “2015년 3억원

▲ ‘유성온천역 한라비발디’ 투시도.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