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8016.0300

판교삼백공인중개사사무소

김현미

031-8016-0300/010-8994-0300

판교를 정확히 알고 싶다면!

판교원5단지푸르지오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임대차법 9개월, 서울 전세 줄고 월세 늘었다

중앙일보입력 2021.05.06

지난해 7월 말 임대차 2법(전·월세 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을 시행한 뒤 서울에서 전세 비중은 작아지고 월세 비중은 커졌다. 새로 입주할 수 있는 전세 물량이 줄고 일부 집주인들은 4년 치 전셋값을 한꺼번에 올려받으려고 하면서 전셋값은 크게 올랐다. 전셋값 급등을 감당하기 어려운 세입자들은 반전세(전세+월세)나 월세를 찾을 수밖에 없었다. 5일 서울부동산광장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지난달까지 9개월간 서울의 아파트 전·월세 거래는 12만1180건이었다. 이 중 월세(반전세 포함) 거래는 4만1344건으로 전체의 34.1%를 차지했다. 임대차 2법을 시행하기 직전 9개월(2019년 11월~지난해 7월)과 비교하면 서울의 아파트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 비중은 5.7%포인트 커졌다. 같은 기간 전세 비중은 71.6%에서 65.9%로 작아졌다.  
월세 비중은 서울의 거의 전 지역에서 고르게 확대했다. 서울 강남구의 월세 비중은 지난해 6월 29.9%였다가 지난해 11월에는 46.6%까지 커졌다. 올해 들어선 30%대 후반을 기록하고 있다. 구로구의 월세 비중도 지난해 6월 23%였다가 지난해 11월 52.2%로 치솟았다. 최근에는 30%대 후반이다. 송파구 가락동의 헬리오시티(전용면적 84㎡)에선 임대 보증금 1억원을 기준으로 지난해 7월 250만원(22층)이었던 월세가 지난 1월 350만원(27층)까지 올랐다. 2018년 12월 준공한 헬리오시티는 지난해 입주 2년째를 맞아 전·월세 임대료가 급등한 곳이다. 통상 새 아파트 단지는 입주 초기에 전·월세 공급이 몰리면서 임대료가 낮아졌다가 2년 뒤 재계약 시점에는 주변 시세에 맞춰 임대료가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 관악구 봉천동의 관악 푸르지오는 지난해 7월 보증금 1억원 기준 월세 120만원(22층)에서 지난 2월 160만원(12층)으로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