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8016.0300

판교삼백공인중개사사무소

김현미

031-8016-0300/010-8994-0300

판교를 정확히 알고 싶다면!

판교원5단지푸르지오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줄어든 서울 아파트 거래, 대형은 늘었다…똘똘한 한채 올인

중앙일보입력 2021.05.13

전반적으로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가 줄어들고 있지만, 대형 아파트(전용면적 135㎡ 초과, 40평형대 이상)는 거래 비중이 늘고 가격도 오르고 있다.    1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1월 5777건, 2월 3862건, 3월 3757건으로 매달 감소했다. 지난달 거래는 아직 신고 기간(30일)이 남아있지만, 이날까지 2530건을 기록해 전달 수준을 넘어서기 어려워 보인다.    이렇게 서울 아파트 거래가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도 대형 아파트 거래 비중은 꾸준히 늘고 있다. 1월 전체 거래의 4.1%(5777건 중 236건)이던 대형 아파트 거래 비중은 2월 4.3%(3862건 중 165건), 3월 4.8%(3757건 중 182건)로 늘더니 지난달에는 5.1%(2530건 중 129건)를 기록했다. 1월과 비교해 비중이 1%포인트 늘어났고, 지난해 대형 아파트 거래 비중 3.9%와 비교해도 증가했다.    통상 대형 아파트는 대출 규제 등 각종 규제의 대상이라 거래가 쉽게 이뤄지지 않는 특성이 있다. 정부는 2019년 12·16 대책을 통해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내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는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을 수 없게 했다.  

▲ 전반적으로 아파트 거래가 줄어든 상황에서 서울 대형 아파트는 거래 비중이 늘고, 가격도 오르고 있다. 서울 강남구 대모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 일대. 연합뉴스

올해 1~4월 거래된 서울 대형 아파트 평균 거래가격은 26억447만원이었는데, 이 중 15억원 초과 거래는 전체(712건)의 81%인 577건이었다. 하지만 최근 재건축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강남권 노후 대형 아파트와 신축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거래가 늘고 있다.    대형 아파트값 상승세도 지속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전용 135㎡ 초과 대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22억3281만원으로 집계돼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6년 1월..[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