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8016.0300

판교삼백공인중개사사무소

김현미

031-8016-0300/010-8994-0300

판교를 정확히 알고 싶다면!

판교원5단지푸르지오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의왕·시흥·안산 서남부의 반전…올들어 아파트값 10% 올랐다

중앙일보입력 2021.05.17

올해 들어 수도권 서남부 아파트값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지난해 서울과 경기 동남부(성남·용인·수원·과천 등)에 몰렸던 수요가 경기 서남부로 이동하고 있다.   1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달 10일까지 의왕시 아파트값은 17.08% 올라 전국 1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시흥시(13.82%), 인천시 연수구(13.76%), 안산시(13.64%), 남양주시(11.44%), 양주시(11.01%), 안양시 동안구(10.82%), 의정부시(10.19%) 등도 아파트값이 10% 이상 올랐다.   이들 지역에 수요가 몰리는 이유는 아파트값이 주변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데다 최근 교통 여건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올해 가파르게 집값이 오른 의왕은 하반기 착공 예정인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을 비롯해 월곶∼판교 복선전철(월판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 호재가 몰려 있다.    

▲ 김포시민들이 정부의 김포~부천 GTX-D노선 발표에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김포시 구래동의 한 아파트에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1.5.8/뉴스1

시흥, 안산 등의 상승세도 비슷한 이유다. 2018년 서해선 전철이 개통되면서 안산과 부천 간 이동 시간이 1시간 30분에서 24분으로 단축됐다. 안산, 시흥 거주자들은 부천 소사역에서 1호선을 이용해 서울로 쉽게 진입한다. 여기에 2024년 개통을 앞둔 신안산선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신안산선은 안산, 시흥에서 여의도로 직접 연결되는 노선이다.   반면 올해 경기·인천에서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김포시로 올해 들어 2.26% 오르는 데 그쳤다. 김포는 지난해 하반기 20~30대 중심의 '패닉바잉'(공황구매)의 진원지로 떠오르며 아파트값이 큰 폭으로 올랐다. 여기에 GTX-D 개설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져 지난해 11월 둘째 주에만 집값이 2.73% 뛰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는 지난해 11월 김포를 조정대상 지..[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