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8016.0300

판교삼백공인중개사사무소

김현미

031-8016-0300/010-8994-0300

판교를 정확히 알고 싶다면!

판교원5단지푸르지오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화천대유, 대장동 땅 35% 싸게 사서 2352억 남겼다

중앙일보입력 2021.09.17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에 자산관리회사로 참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수의계약을 통해 지구 내 5개 사업부지를 확보했고, 매입가격은 경쟁입찰 낙찰가의 65% 수준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낮은 가격으로 토지를 확보한 화천대유는 직접 주택사업을 시행해 2000억원이 넘는 분양 수익을 올렸다. 기존에 알려진 화천대유와 직간접적으로 연결된 관계자들이 받은 배당금 4040억원과는 별도의 수익이다.

16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화천대유는 지난 2017년 대장지구 주시행사인 성남의뜰로부터 15개 구역으로 나뉜 조성토지 가운데 5개 구역(공동주택 4개, 연립주택 1개), 15만109㎡를 확보했다.

2019년 화천대유의 감사보고서 중 '특수관계자와의 매출 및 매입 등 거래내역'을 보면 기타특수관계자인 성남의뜰에 지불한 건설용지 매입 비용은 5700억원으로 책정됐다. 용지 확보를 위해 화천대유가 부담한 땅 값은 3.3㎡(평)당 1250만원 정도로 추정할 수 있다.
 

▲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일대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있다. 2017년 착공한 대장지구는 올해 상반기부터 입주가 시작됐다. [중앙포토]



화천대유는 해당 건설용지를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확보했다. 이는 성남의뜰이 2015년 3월 성남도시개발공사와 사업 협약을 맺으면서 '화천대유가 자본을 출자해 리스크를 공유한 부분에 대한 보상 차원'이라면서 이런 내용을 협약에 포함한 데 따른 것이다.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는 "도시개발법에 출자자가 일부 부지에 대해 직접 아파트 사업을 시행할 수 있다"며 "화천대유도 마찬가지이며 5개 구역을 출자자 직접 사용분으로 공급했고 이는 사업협약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천대유는 수의계약 과정을 통해 대장지구 내 다른 구역 시행사보다 낮은 금액에 건설용지를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의뜰은 2017년 5월 공동주택(아파트) 85㎡ 초과 용지 3·4·6번 구역을 경쟁..[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