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8016.0300

판교삼백공인중개사사무소

김현미

031-8016-0300/010-8994-0300

판교를 정확히 알고 싶다면!

판교원5단지푸르지오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공공임대 11만 가구 공급한다더니, 올 상반기 목표 반도 못 채웠다

중앙일보입력 2021.09.23

정부가 전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라며 지난해 발표했던 11·19 전세대책의 올 상반기 실적이 당초 계획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국토교통부는 내년까지 공공임대주택 11만4000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공공임대와 신축 매입 약정, 공공전세, 비주택 공실리모델링 등을 통해서다. 올 상반기까지 공급 물량의 40% 이상인 전국 4만9000가구, 수도권 2만4000가구를 집중적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이었다.

하지만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상반기 공급량의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던 공공임대 공실(전국 3만9000가구) 물량 중 실제로 공급된 물량은 46%(1만7967가구)에 그쳤다.

이 중 수도권 공급 물량(1만6000가구)은 8754가구로 목표치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서울의 경우 4인 가구도 살 수 있는 전용 60~85㎡ 규모의 공공전세 주택을 상반기에 1000가구 공급하는 것이 목표였다. 하지만 265가구만 매매계약 및 약정체결을 한 상태다. 신축 빌라 매입 약정에 목표치는 3000가구였으나 2492가구에 그쳤다. 실제 입주가 아닌 계약 체결 건수로, 전세대책용 단기 주택조차 정부의 계획과 달리 공급 시차가 벌어지고 있다.
 


공실 상가, 사무실, 숙박시설 등을 주거공간으로 리모델링하겠다는 비주택 공실 리모델링 사업도 지지부진하다. 내년까지 총 1만3000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지만, 상반기 기준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추진 중인 곳은 전국 8곳, 521가구에 그쳤다.

국토부는 전세난의 원인으로 ‘가구 수 증가’를 꼽았다. 1인 가구의 경우 다세대·오피스텔 등 비(比)아파트 거주 비율이 높은데 최근 이런 유형의 공급이 감소했다는 것이고 이에 따라 빌라 위주의 단기 공급 대책이 나왔다. 하지만 대책 이후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